영국 시위자들이 브리스톨에서 17 세기 노예 상인 동상을 철거

ee

런던 – 영국 남부 도시 브리스톨의 17 세기 노예 상인 동상이 일요일“Black Lives Matter”시위대에 의해 철거되었습니다.

소셜 미디어의 영상은 시위자들이 도심에서 시위를 벌이는 동안 주각에서 에드워드 콜 스턴의 모습을 찢어내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이후 비디오에서 시위대는 Avon River에 그것을 버리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Royal African Company에서 일하고 나중에 Bristol의 Tory MP로 근무한 Colston의 동상은 1895 년부터 도심에 서 있었으며, 최근 몇 년 동안 선거 운동가가 공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한 후 논란의 대상이되었습니다. 마을에서 인정합니다.

시위자 인 존 맥 앨리스 터 (71 세)는 현지 언론에 이렇게 말했습니다.“그 남자는 노예 상인이었습니다. 그는 브리스톨에게 관대했지만 그것은 노예 제도의 뒤에서 벗어 났고 절대적으로 비열했습니다. 브리스톨 사람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지역 경찰 감독 Andy Bennett은 브리스톨에서 열린 Black Lives Matter 시위에 약 1 만 명이 참석했으며 대다수가“평화롭게”참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브리스톨 하버 사이드 근처에있는 조각상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명백히 범죄 적 피해를 입힌 소수의 사람들이 있었다”고 그는 말했다.

베넷은 관련된 사람들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가 수행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요일에는 런던, 맨체스터, 카디프, 레스터, 셰필드를 포함한 영국 도시에서 반인 종주의 시위 2 일차에 수만 명의 사람들이 참여했습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런던에 모였으며 대다수는 안면 커버를 쓰고 많은 사람들이 장갑을 끼고 있다고 BBC가 보도했다.

런던 중앙에있는 미국 대사관 밖에서 벌어진 시위 중 하나에서 시위자들은“침묵은 폭력이다”,“색깔은 범죄가 아니다”라는 구호 속에서 무릎을 꿇고 주먹을 들었다.

다른 시위에서 일부 시위자들은“COVID-19보다 더 큰 바이러스가 있으며 인종 차별이라고 불립니다”라는 문구를 포함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언급하는 표지판을 들고있었습니다. 시위대는“정의도 평화도 없다”고“흑인의 삶은 중요하다”고 외치기 전에 잠시 침묵을 지켰다.

영국에서의 시위는 경찰이 무장하지 않은 아프리카 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를 살해함으로써 촉발 된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시위의 일부였습니다.

플로이드 (46)는 5 월 25 일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목에 거의 9 분 동안 무릎을 꿇고 수갑을 채우고 숨을 쉴 수 없다고 반복적으로 말한 후 사망했다.


포스트 시간 : 2020 년 7 월 25 일